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서울시 도서관 정책의 문제 - 교육청 도서관의 후계자 by 천하귀남

서울 영등포 평생 학습관에 걸린 교육청 도서관의 건립 연도입니다. 마지막 도서관이 95년 이군요. 딱 지방 자치제가 실행되면서 도서관 건립이 교육청이 아닌 구청으로 넘어 가면서 교육청이 도서관을 짓지 않게 되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시작됩니다. 교육청 시절에 지어진 도서관은 대형 도서관입니다. 최하 10만권 꽉 찬 후에도 30~40만권까지 커집니다. 당연히 이런 도서관은 예산이 많이 들어갑니다. 지금 시세로 건축비만 2~300억은 필요합니다.

하지만 도서관 업무를 넘겨 받은 구청은 저 정도 도서관을 지을 돈이 없습니다. 그 결과가 2000년 이후 동네 작은 도서관입니다. 
실질적으로 이 작은 도서관은 실패했습니다. 구 주민의 30%가 존재 한다는 사실을 잘 모릅니다. 최종적으로 이용 안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80%가 나오고 이유는 자료가 없다라는 서울시 조사 결과가 2017년에 나왔습니다.

여기에 저 교육청 도서관도 이제 마지막으로 지어진 것이 25년 전입니다. 서가는 진작에 꽉 찼고 새 책을 들이기 위해 상당량의 구간을 버리거나 작은 도서관에 제공합니다. 이러니 실질적인 장서량 증가는 얼마 안됩니다.

저렇게 서울시 도서관 정책이 갈팡질팡 하면서 경기도의 자치시군은 도서관을 꾸준히 지어 이제 장서량, 도서관수 등 질과 양 2배로 역전한 상황입니다.

20대 30대에서 백신 음모론이니 코인광풍이 부는 반지성주의 상황이 나오는 이유도 이것과 무관하지는 않을까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41347
1917
6527975

2019 대표이글루_IT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12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