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강남구 구립도서관의 참상 by 천하귀남


직장 근처에 도서관이 있으면 자주 이용하는데 강남구나 송파구같은 잘사는 동네 치고 공공도서관이 참 열악합니다.
대다수 구립도서관이 동사무소 건물 한층에 세든 형태라 장서는 많아야 2~4만권 실상 고등학교 교내 문고만 못한 곳 천지입니다.



그나마 내부 공간이 없으니 정기간행물은 그냥 복도에 만들어 둡니다.

이게 한쪽 끝 좀 못되는 곳에서 다른 한 방향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교실 한칸 정도 크기군요.
도서관법 시행령의 지역 대상인구 대비 장서량이나 시설기준 같은 것은 절대 못지킵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는 이유는 도서관 건립 주무기관이 구청인 부분이 큽니다. 물론 강남구는 예산이 1조원이 넘는 상당히 규모가 크긴 합니다만 그만큼 강남의 땅값이 비싸 구청예산으로는 정말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결정적인 문제가 하나 더 있는데 바로 도시계획 권한입니다. 경기도의 시청들은 자기네 시계의 도시계획 권한이 있습니다. 그러니 남는 땅이나 새로 생기는 지구계획에 도서관 부지를 저렴하게 마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 산하 구청은 이 권한이 없고 시가지에 남는 땅도 적으니 결국 모자라는 예산으로 땅을 사기도 벅찹니다.

이런 부분을 고려하면 서울의 도서관은 시청이 주체가 돼 건립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도시계획 권한도 있고 시 산하 토지도 충분하니까요. 아파트 재건축등에서 회수되는 공공용지등도 제법 됩니다.

혹자는 저런 작은 도서관이 책바다 같은 상호 대차가 되니 큰 문제인가 하는데 실제 이용 안 하는 사람의 망상입니다. 작은 도서관은 책바다 상호 대차를 할 인원도 부족하고 여기에 이 서비스 원래 5000원 넘는 이용료가 있습니다. 자치구가 일부 부담하는 경우가 있어 모르는 것이고 이제 지원 안 되는 지역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저렇게 작은 도서관은 거의가 생긴지 5~6년이 지나면 공간이 부족해 새 책이 거의 안 들어옵니다. 당연히 이용객도 줄어들게 됩니다. 이게 제대로 기능하는 도서관이라 생각할 수 없습니다.

P.S
참고로 강남구청이 제대로 지은 도서관이 딱 하나 있습니다. 도곡정보문화 도서관인데 13년에 개관 했는데 지금 장서 8만권이니 사실상 여기도 규모 부족으로 새책 들어오는 것이 멈춘 듯 합니다. 이거 짓는데 400억 들었다고 하더군요. 헌데 이렇게 도서관 적은 강남구에 지어놓고 도서관 4개층 중 공부방인 열람실이 2개층이나 차지하고 있으니 이것도 참 아쉬운 부분입니다.)열람실 좌석수는 타 지역의 20만권급 도서관 좌석수와 동일합니다.)


덧글

  • shaind 2021/02/26 17:58 #

    구립도서관들의 상태가 열악한 건 접근성을 명목으로 "작은 도서관" 위주로 만들어지기 때문인 것도 있죠.

    도서관 정책담당자들이 작은 도서관은 무쓸모라는 걸 좀 이해를 해야 할텐데, "숫자"로 실적을 매기면 답이 안 나오는 부분이기도 해서 참 답답하네요.

    그건 그렇고, 서울시는 서울시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도서관들이 따로 있습니다.
    지역 도서관 정책을 기초자치단체가 책임지고, 광역 단위에서는 교육청 도서관만 존재하는 건 다른 광역자치단체에서도 공통됩니다.
    물론 광역시의 경우는 산하 자치구들에 대해 도시계획권한을 가진다는 추가적인 장애물이 있긴 하군요.
  • 천하귀남 2021/02/26 18:05 #

    교육청 도서관은 90년대 중반이후로 신축이 없습니다. 이러다보니 도서관이 꽉차서 신간 구입량도 많이 줄기도 했지만 그 구입량의 60%정도의 도서를 매해 폐기중일만큼 낡은 상황입니다.

    기초단체 도서관 건립의 또 다른 문제는 법적으로 도서관 토지구입비와 건축비를 시가 지원할수 없는 부분도 겹칩니다. 이러니 구청이 지은 도서관이 동사무소1층도 감지 덕지인 상황이군요. 뭐 그나마 동사무소 개축시 함께 짓기는 하는데 그래도 예산 부족으로 인한 규모 제한이 너무 심하더군요.

    서울과 서울외곽 경기도 시들의 도서관 장서가 이제 2~3배까지 나는 상황일 만큼 서울시의 도서관정책은 심각하긴 합니다.

  • shaind 2021/02/26 18:12 #

    강남구에서도 변두리인 자곡도서관 같은 곳은 단독 건물로 지어져 있고, 아예 작정하고 지은 도곡도서관 같은 경우는 그럭저럭 쓸만합니다.

    경기도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다른 지역에서라면 기초자치단체 하나에 "쓸만한 도서관"이 보통 한개나 두개 정도 있는 것이 보통이더군요.

    서울은 국립도서관들의 접근성도 좋은 편이라 상대적으로 도서관 정책에 인색하다는 느낌적인 느낌은 있네요.
  • 천하귀남 2021/02/26 19:37 #

    살고 있는 광명의 경우 25만권급 2개에 10만권급 2개 6만권급 2개 정도 있습니다. 특히 광명도서관 같은 경우 2004년에 지어 지금 25만권입니다. 2010년 이후로 3개 도서관 추가 개관했습니다. 경기도권에 동 도서관 10만권급 갖춘 곳들 많습니다. 2000년 이후로 지자체들의 도서관 건립이 많이 늘어 과거와는 상황이 다릅니다.

    말하신 자곡 도서관이 뭔지는 모르겠군요. 강남구 도서관 목록에는 안 보입니다.
  • shaind 2021/02/26 20:26 #

    제가 이름을 잘못 알았군요. "못골 도서관"인데... 여튼 못골 도서관만 해도 장서 5만권 급의 작은 도서관 축에 속하지만 그래도 동사무소에 세들어 사는 도서관보다는 낫고, 도곡 도서관은 10만권급 도서관이죠. 그게 끝인 게 문제지만 말입니다.

  • 천하귀남 2021/02/27 08:56 #

    도곡 도서관의 경우 위에 언급 했지만 예산 400억을 들였는데 열람실이 절반이라 공간 낭비가 심합니다. 여기에 처음 지을때 잡은 계획이 800억인데 동사무소와 같이 짓는 도서관이 무슨 구청짓는 예산만큼 들어가냐고 욕 바가지로 먹은 곳이긴 합니다.
  • 무지개빛 미카 2021/02/26 20:58 #

    어쩔 수 없어요. 저거 관리하는 비용을 따로 책정하는 것도 문제지만 더 심한 것은 인력확보 입니다. 전부 계약직에 계약기간 지나면 말 그대로 운영 노하우가 리셋되는 건 예사인지라... 심지어 공익들이 지키는 곳도 많습니다.
  • 천하귀남 2021/02/27 08:48 #

    작은 도서관은 인력 1~2명으로 운영하는 곳이 많아 그런곳은 제대로된 도서관으로 칠수 없으니 문제더군요.
  • virustotal 2021/02/26 21:10 #

    그게 군대나 정부나 똑같음 독일군이 1차대전때 자동차가 없어서 말을 이용하는데 문제는 자동차는 고장나고 작동안하면 다행이지 먹이랑 물 약 말을 그 비싼 말을 최대한 숫자만 늘려서 전쟁터에 보내니 가기전에 먹이고 재우고 말건강 생각없이 숫자만 생각만 그러니 폐사 아사 병사 말이 줄어들면 프랑스에서 약탈해서 숫자 늘리고 군대도 발 크기 안 생각하고 신발 몇개 필요하면 보내고 서류상 보급은 문제없이 인원에 맞게 보낸거죠 그러니 책이야 말처럼 죽는것도 아니고 일단 숫자상 책이 많으면 문제는 없는거라 도서관 저꼴은 오래갑니다. 관리라 아마 봉사활동 점수 시간 필요한 학생 구할수도 있죠 사실 도서관 사서가 전문직인데 그런건 없고 공익에 알바 물론 사서가 가도 해결이 안됩니다. 위에도 지적했지만 숫자상 문제는 없을겁니다.
  • 천하귀남 2021/02/27 08:49 #

    숫자상으로 문제 많습니다. 경기도와 비교하면 1인당 장서로 두배차이나는 지경이고 정부가 정한 도서관법의 장서기준도 미달한 도서관 많습니다.
  • 無碍子 2021/02/26 22:19 #

    헬스크럽에 도서관이 기생한 꼴인데요.
  • 천하귀남 2021/02/27 08:50 #

    심각하긴 합니다.
  • 포스21 2021/02/27 08:16 #

    구립 도서관은 용산쪽이 그나마 낫죠
  • 천하귀남 2021/02/27 08:47 #

    용산구립 도서관은 그나마 제대로 된곳이 청파도서관 하나인데 이거 3만권입니다. 서울역 옆이라 몇번 가 보긴 했는데 지은지도 오래 된 것이라 볼것이 그리 많지는 않더군요.
    https://www.yslibrary.or.kr/intro/index.do
    용산구립도서관은 작은 도서관 투성이라 강남구보다 못하다 보입니다. 강남구는 그나마 2013년에 지은 도곡도서관이라도 있으니까요.

  • 포스21 2021/02/27 21:24 #

    아.. 구립 도서관은 그렇군요. 전 용산구 살아서..용산 도서관으로 가는 적이 많은데 , 그옆의 남산 도서관이나요.
    둘다 꽤 큼직한 편이죠.
  • 천하귀남 2021/02/28 13:35 #

    용산하고 남산은 나름 규모도 있고 둘간의 거리도 가까운데 휴관일이 겹치지 않는 면에서 참 좋은 도서관이고 저역시 책 찾다 보면 남산 아니면 용산에서만 있어 일년에 몇번은 가게 됩니다.
    문제는 이 둘이 교육청 산하라 구청도서관과는 상관없이 운영되는 곳이기도 하고 둘다 지은지 30년 넘어 가는 상황이라 시설 노후화와 장서공간 부족이 심한 부분입니다. 신간 도입이 장서량 대비로 많지 않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157605
4639
6198130

2019 대표이글루_IT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11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