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6년만에 다시본 스트링 바이크 - 팔생각 있나? by 천하귀남


6년전인 2013년에 본 스트링 바이크 라는 물건입니다. 당시에 400만원 이었군요.


최근에 다시 봤습니다. 200만원이군요.

이 물건이 2010년에 나온것이니 가격 내리는 속도가 참 뭐하군요. 사실상 양산 실패입니다.

스타트업이 망하는 이유의 하나가 제품의 시장가치를 잘못 판단해 너무 높은 값을 제시하는 경우입니다. 가격이 높으니 수요 창줄을 못하지요.

이정도 되면 대량생산해 가격 낮출 생각 안하고 희소성만 강조하면서 한놈 걸려라 식의 마케팅이 되는 물건으로 변질됩니다. 이 물건도 그 단계가 아닌가 합니다.

구조상 자전거 프레임부터 전용이라 가격 낮추기는 정말 쉽지 않아 보이는군요.

현재의 동력전달 효율 안에서 가격과 중량을 고려하면 체인을 대체 하기는 쉽지 않지요. 그러니 롤러 베어링이 들어간 체인이 나오고 100년이 넘게 유지되는 이유이긴 합니다.

1880년까지의 체인은 이렇습니다. 체인과 기어가 물려 돌아가기는 하는데 그 사이에 미끄러지는 베어링 구조가 없습니다.


덧글

  • 은이 2019/04/08 11:31 # 답글

    체인을 대체한다고 나온 모든 제품들이... $ 앞에 쓰러져 갔죠 ..ㅎㅎㅎ
  • 천하귀남 2019/04/08 19:47 #

    자전거에서는 체인만큼 동력전달에 효과적인 것이 드물어서 쉽게 대체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 김안전 2019/04/08 13:16 # 답글

    자동차로 치면 기어구조가 DCT 비슷하게 생겼군요.
  • 천하귀남 2019/04/08 19:49 #

    구조가 그리 간단한 물건이 아니다 보니 앞으로도 가격 내리기는 쉽지 않아 보이는 방법입니다.
  • virustotal 2019/04/09 23:17 # 답글

    헨리 포드와 자이언트 사장님 이 그걸 해냈죠 양산이 장난이 아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127882
6091
570017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08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