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광명시 소하도서관 탐방기 by 천하귀남

광명에 새로이 소하도서관이 생겼길래 가봤습니다.

광명의 여러지역중 남동쪽의 인구밀집지역인 소하동을 관할하는 도서관으로 요즘 지어지는 도서관 치고는 꽤 큰 도서관입니다. 

들어가 보니 2층 전체가 책이 있는 자료실입니다. 다만 이제 개관해서 3만권 정도만 책이 있다보니 남는 공간은 전부 좌석으로 채웠군요. 향후 3년정도 지나 10만권 이상으로 책이 늘어나면 조정될 거라 봅니다. 도서관 규모로 보면 한 30만권 까지는 무난히 늘어날듯합니다. 

참고로 2015년부터 서비스 대상 인구수에 비례해 도서관의 개관장서와 연간 구입 신간 수량이 법으로 정해졌습니다. 소하도서관은 연간 1500권 정도 신간을 들이라고 하지만 뭐 다른 광명 도서관들 사례를 보면 앞으로 수년은 3~4만권씩 들어올 겁니다. 10만권을 넘긴 이후로는 1년에 1억정도의 도서구입비를 받게 됩니다.

도서검색을 PC가 아닌 태블릿 비슷한 간이장비로 하는군요. 예산절감하기 좋아보입니다.

광명쪽 도서관 답게 배치 좌석의 상당수가 노트북 이용을 위한 전원이 있습니다. 시끄럽다고 열람실내 노트북 이용못하게 하는 도서관이 있는데 대부분 오래된 도서관이라 책상 바꿀 예산부족이나 원천적으로 좌석수 부족으로 하는 변명으로 봅니다.

2층 종합자료실 내에서 3층의 종합자료실2로 바로 올라갈수 있습니다. 3층은 PC이용석과 정기간행물, 미디어 시정실 중심 공간입니다.



그럼에도 약간 아쉬운점은 건축시 도서관의 내부 공간에서 보이는 낭비입니다.


도서관 안에 휴게 공간이 따로 있는데도 이렇게 남는 공간이 또 보입니다.

휴게실 공간 앞에 비는 공간이 휴게실만 하니 이것도 좀 그렇지요.


3층 종합자료실 정기간행물쪽은 비슷한 규모의 광명 다른 도서관에 비해 너무 좁습니다. 

같은층의 반대쪽은 너무 널널하군요. 이 자리를 미디어 시청 공간으로 하고 정기간행물 자리를 넓히면 어떨까 합니다.

물론 도서관 자체 규모가 큼직하고 향후 서가나 좌석재배치를 할테니 큰 문제는 아니긴 합니다. 그래도 한번 젹을 세우고 집기를 배치하면 몇년은 갈텐데 처음 만들때 약간만 더 배려해 줬으면 어떨까 합니다.
물론 서울의 빈약한 신축 도서관들에 비하면이야 광명시는 2000년대 이후 도서관 3곳을 신축하고 장서량으로는 40만권 이상 늘어났으니 도서관 좋아하는 사람으로는 정말 성은이 망극 할 일입니다.

서울은 2000년대 이후 신축 도서관의 모든 장서량 합쳐야 이 광명시의 신축도서관 장서량과 비슷한 수준이니 인구 천만도시와 30만 도시가 같은 수준에서 논다면 정말 한심한 일이 아닐까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541793
6148
564892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05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