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광명 하안 도서관에서 찾아보는 2차대전 밀덕 입문서 by 천하귀남

전에 2차대전 입문서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적이 있는데 이때 생각나는것이 일반인들이 접근 가능한 공공도서관에는 과연 어느정도 서적이 있는가 하는 생각이 나더군요.
그래서 제가 살고있는 경기도 광명시의 하안도서관을 샘플로 어느정도나 책이 있는지 찍어봤습니다.
일단 이 하안도서관은 경기도 광명시에 제일 처음 세워진 공공도서관입니다. 대략 1993년에 개관했고 이후 2004년에 광명 중앙도서관이 따로 오픈되면서 2006~7년에 리모델링을 해 재개관 했습니다.

장서규모는 30만종 수준으로 1년에 6000종정도 증가중입니다. 도서관 규모에 대한 평가는 좀 뒤에 하겠습니다.



2차대전 입문서는 대략 2개 정도의 분류로 볼수 있습니다 하나는 역사쪽의 유럽사에서 찾을수 있고 다른 하나는 군사/국방분야에서 볼수 있습니다.

일단 역사코너에서 찾은것 들입니다.



이 제3제국이라는 책은 컬러도판이 풍부해서 좋군요. 단순히 지명만 나열해대면 이게 어디서 어떻게 플러가는건지 이해하기가 쉽지 않은데 그런면에서 이런 책들이 참 좋습니다.



지도로 보는 세계 전쟁사 2차대전


여기서 부터는 군사 국방분야로 분류된 책들입니다.

이 책은 시리즈물로 2차 대전의 주요 전투를 다룬 책입니다. 


2차대전에서 어떤 장비들이 사용됬는지 당시의 사진으로 보여추는 책입니다.


이 분야의 원조라 할만한 알기쉬운 세계 제2차대전사 입니다. 그만큼 오래된 책이라 요즘 도서관에 이것이 있는경우는 별로 없기도 합니다.

독일육군전사 - 전사 라기보다 일종의 만화로된 도록이라 할 책인데.... 이런건 만화책으로 분류해서 안 갖추는 도서관이 많으니 아쉽더군요.


이러저런 책을 언급한 이유의 하나는 국내에서 6.25나 임진왜란 관련으로 저런 그림이나 사진이 많은 입문서 수준의 책이 별로 없다는 부분아닐까 합니다. 
국내에 선조의 피땀을 언급하는 분들은 많은데 그림이나 사진이 풍부한 입문서는 왜이리 귀한가 싶더군요.

여하간 광명의 1개 도서관에서 저정도는 책이 나오니 요즘은 참 좋아진 편이라 하겠습니다. 어찌보면 애들 장난수준 서적이라 폄하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책이 있고 없기는 하늘하고 땅 차이지요.

그리고... 애석한 부분은 저정도 책이 있는 도서관이 특히 서울은 별로 없다는 부분입니다. 서울은 구청들이 도서관을 짓는 경우가 많은데 5~6만권급 도서관도 제대로 못지으니 저기나온책의 1~2종만 갖추면 많은 지경입니다. 저역시 2005년에 광명으로 이사오기 전 바로 옆 금천구에 살았지만 거기서도 차라리 버스를 타고 이 하안도서관으로 왔었으니까요.

한국에 연간 출판되는 서적은 대략 3만종쯤 됩니다. 이중 15~20%인 6000권정도의 신간을 들이는 도서관이면 대략 2~40만권급은 되야하는데 이런 도서관이 거의 없는것은 매우 아쉬운일입니다. 외려 서울의 상당수 도서관은 새 책을 들이기 위해 구간도서를 버려야 하는 열악한 상황입니다. 이러고도 서울이 문화의 중심이라 할수 있는지는 생각해 봐야지요.

덧글

  • 解明 2016/06/05 18:25 # 답글

    『알기쉬운 세계 제2차대전사』 시리즈는 많은 사람이 봤는지 많이 낡았군요. 저도 옛날에 읽은 기억이 문득 떠오릅니다. 사진 잘 봤습니다.
  • 천하귀남 2016/06/08 16:30 #

    지금도 2차대전 전 기간을 다룬 책으로 한번 봐둘만한 책이긴하지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237846
5937
567753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06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