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울릉도로 갈 바람을 기다리며 - 울진 대풍헌 by 천하귀남

전에 국회 도서관에 가니 대풍헌이라는 건물의 수리보고서가 있더군요. 그런데 이 건물의 내력이 특이 합니다. 울릉도와 독도등을 살피는 임무를 지닌 수토관이 울릉도로 떠나기전 순풍을 기다리던(待風)  대풍헌(待風軒)이라는 건물입니다.


이 대풍헌이라는 건물에는 또다른 중요한 자료가 있는데 바로 이 대풍헌에서 이루어진 일이나 세금등에 관한 기록이 남아있다는 것입니다.


영세불망지판 이라는 수령의 공덕을 적어놓는 판등으로 실제 수토관이 언제 떠났는지 등을 명확히 알수 있습니다. 

수토관의 행적은 정조 연간의 실록에도 자세히 나옵니다.

중 일부를 보면

26일에 가지도(可支島)로 가니, 네댓 마리의 가지어(可支魚)가 놀라서 뛰쳐나오는데, 모양은 무소와 같았고, 포수들이 일제히 포를 쏘아 두 마리를 잡았습니다......

섬 안의 산물인 가지어 가죽 2벌, 황죽(篁竹) 3개, 자단향(紫檀香) 2토막, 석간주(石間朱) 5되, 도형(圖形) 1벌을 감봉(監封)하여 올립니다.’ 하였으므로, 함께 비변사로 올려보냅니다.

 여기서도 가지도라는 섬에서 가지어를 포수가 잡아 가죽을 진상하는 내용이 있는데 이 가지도가 바로 독도입니다. 가지어-물개 가 많은 섬이라 가지도라고도 했다는군요.

일본이 뭐라고 왈왈대던 민간의 기록에서도 정부관련 사적을 찾아볼수 있는지 의문이군요. 우리는 오래전부터 국가의 예산과 정식적인 절차로 영토를 지켰고 다양한 기록이 남아있는데 말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39347
1917
6527973

2019 대표이글루_IT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12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