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최대한 흠잡아보는 ipad - 그러나 미래는... by 천하귀남

결국 예상대로 터치의 대형버전이 나왔습니다. 애플의 자체 CPU라던가 IPS LED패널은 상당히 인상적이지만 문제는 알맹이가 아이폰 OS라는 겁니다.

이게 문제가 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아이폰이나 넷북을 사용중이거나 구매하려는 사람에게 매리트를 제공하기가 어렵습니다.
특히 문제될것은 언제나 인터넷에 연결하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아이폰은 고민할 필요가 없는 문제고 넷북은 국내의 경우 와이브로등의 수단이 있습니다. ipad는 공짜 무선랜을 찾아 삼만리를 하거나 통신사 3g를 써야하는데 이거 많이 비싸기도 하고 용량도 적습니다.

특히 국내에서는 와이브로와 경쟁하기에 문제가 있는 3G서비스 인지라 아이폰을 위해서는 가입해도 ipad를 위해 3g가입하기는 좀 애매하다고 봅니다. 원가면에서 3g는 와이브로보다 3배가 비싸다고 하더군요. 실례로 노트북용 3G데이터 서비스 이용자는 한때 10만까지 늘었다가 와이브로가 나온이후 2만이하로 줄어들은 상태입니다.

아톰기반의 XP깔린 물건도 잘 보면 훨씬 가벼운놈이 있고 가격은 애플식 환율적용해보면 넷북보다 비쌀겁니다. 여기에 주변기기확장이나 프로그램의 유용성 면에서 뒤지는 것도 어쩔수 없을듯...

아이폰과 비교하면... 해상도는 크지만 언제나 휴대한다거나 언제든 인터넷과 연결한다거나 하는 면에서는 뒤집니다. 뭐 터치보다는 좋지만 터치만한 휴대성은 의문입니다.

소프트웨어에서 전자책지원을 한다고 하고 그것에 걸맞는 화면을 갖췄습니다. 하지만 이거야 넷북이나 mid도 마찬가지지요. 애플의 독점 포멧이 아닌 ePUB포멧이니 어디서든 돌려볼수 있습니다. 공급할 콘텐츠의 문제일 뿐입니다.

제가보기에는 어중간 합니다. 디자인빼고 성능과 실용성면에서 경쟁자를 물리칠 뾰족한 요소는 별로 안보입니다. 가격은 무난합니다. 하드웨어 스펙만으로 보면 싼거지만 경쟁기기의 가격과 비교하면 쉽게 결정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주목할점이 있습니다 바로 저기 들어간 A4 CPU입니다. 애플이 자체 CPU를 만들기위해 관계자를 영입한다더니 결국 저런 결과물이 나왔는데요. 아마 차기 아이폰의 CPU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아이폰 4G에서는 성능이 크게 올라갈수도 있고 여기에 맞춰 OS도 개편할겁니다. 안드로이드가 성장한다고 하지만 아이폰을 완전제압하는건 시간이 제법 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여기에 하단 커넥터를 통한 키보드와 메모리 리더기 지원은 마음에 듭니다. 이것이 아이폰에도 돌아가면 잡스님께 절이라도 하겠습니다. 아니면... 그분 엉덩이 골에 IPAD나 던지렵니다.


전 이거나 계속 쓸랍니다. ^^;



덧글

  • 風流閑良한아 2010/01/28 11:37 # 답글

    확실히 아이폰과의 차이가 너무 없다는거죠..그런거보다는 결정적으로 우리나라는 아이폰 출시 시기와 패드발표가 너무 겹쳤죠..
  • 천하귀남 2010/01/28 12:34 #

    국내에서면 UMID니 빌립이니 하는 경쟁상대도 있으니 국내에서는 제대로 안될거라 봅니다.
    여기에 아이폰 산사람은 절대 안살것이 뻔하니... ^^;
  • virus 2010/01/28 16:21 # 삭제

    절대라는 말을 함부로 사용해선 안됩니다.

    아이폰 32기가 사용자입니다만
    이거 공수해오려고 비자금 100만원 모아 두고 있습니다.
    관심없는 사람이야 정발해도 안사겠지만
    관심있는 사람은 정발 안하면 공수라도 해 와서 사용합니다.

    본인의 시각으로만 판단하지 마세요.
  • 천하귀남 2010/01/28 16:30 #

    어지간하면 안산다로 하겠습니다. ^^;
  • 냥이 2010/01/28 12:36 # 답글

    그냥 아이팟터치 대형화 버전...

    애플 매니아 입장에서 보면 모르겠습니다만,
    그냥 봤을 때 잘못하면 팀킬까지 이어질 수 있어 보입니다.
  • 천하귀남 2010/01/28 12:45 #

    아닌게 아니라 아이팟 터치는 상당히 위협받을듯 합니다.
  • 긁적 2010/01/28 15:30 # 답글

    확실히 애매하더군요 _-_....
    그나저나 귀남의 저것은.... ㅎㄷㄷ하군요 (...)
  • 천하귀남 2010/01/28 16:31 #

    노트북을 흉내내려는 욕심은 어지간하 기기에 다있을테니 저런 흉한 몰골이 되기도 합니다. ^^;
  • Q 2010/01/28 16:07 # 삭제 답글

    장점으로는 터치 인터페이스를 제대로 활용한 새로운 UI라는 거지요.
    그간의 윈도우 타블렛은 타블렛을 최대한 일반 노트북처럼 쓸 수 있게
    하는 반면, 타블렛의 기능을 추가시킨 노트북이랄까요. 하지만
    그 때문에 UI가 원래의 윈도우에서 크게 벗어나질 못해서 타블렛
    기능이 크게 활용되기 어려워서 노트 필기 이외에는 그 효용성이
    별로 없다고 보여졌기 때문에 그저 비싼 타블렛 기능이 있는
    노트북이라고 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시장이 적었지요.

    아이패드의 문제점이라면, 기능이 너무 바보화[?]된 노트북 내지는
    화면이 큰 성능좋은 스마트 폰 정도라는 걸까요. 타블렛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보여지는[?] 노트필기 기능이 다분히 적은데다가
    그 외 세세한 컨트롤이 요구되는 작업들이 어렵다고 보여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꺼려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야 타블렛을 잠깐 소유해 본적도 있지만 그지같은 원노트에
    실망하고, 간단한 필기 이외의 사용 용도로는 아직까지도 많이 부족한
    터치 인식률[수학과이기 때문에 세세한 공식을 쓰고 해야 하는데
    영 껄끄럽더군요]을 생각하면 많은 사람들이 필수적으로 여기던
    타블렛의 기능을 과감하게 포기하고 아이폰과 같은 UI와 터치방식을
    선택한건 옳다고 보여지네요. 좀 더 두고봐야 하겠습니다만.

    어차피 실제로 컴퓨터로 무언가 쓰려고 한다면 키보드가 훨씬 편한건
    당연한거고, 그 외의 용도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컴퓨터 사용시간
    대부분을 단순한 인터넷 서핑으로 소비한다는걸 감안한다면,
    배터리가 길고 사용하기 편한게 제일 중요하게 됩니다. 제가 정말 원하는
    타블렛은 어디서나 인터넷으로의 연결이 용이하고(WiFi + 3G),
    인터넷 서핑이 용이하며, eBook을 대체할 만큼 긴 사용시간을
    가진 건데, 이런 점과도 굉장히 잘 부합되고요.

    아무리 애플이라도 아직 물리적인 키보드를 대체할만한 획기적인
    입력방식을 가지고 나오지 못한게 좀 에러라고 할까요.

    그나저나 한국에서는 편의성과 효용성 보다는 사양과 기능을 신봉한다는
    점에서, 이것도 안돼 저것도 안돼 하며 신나게 까일게 뻔하게 보입니다.
  • 천하귀남 2010/01/28 16:54 #

    나와봐야 알겠지만 국내예상가는 최저 사양조차 70만원은 될듯한데 이러면 넷북과 비교당하는건 어쩔수 없습니다
    정보의 상호 입출력과 콘텐츠 생산이 가능한 넷북과 비교하면 아이패드의 입력기능이나 처리속도등이 문제가 되기는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125955
5530
592278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09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