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넷북과 싸워서 스마트북은 과연 살아 남을까? by 천하귀남

이번 CES2010에서 스마트북이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불안해 보입니다. 특히 윈텔기반 넷북이나 MID와의 경쟁력이 문제가 되는데

1. 전력소비는 여전히 우세
일단 전력소모 면에서 ARM계열이 우세한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파인트레일이나 무어스타운의 전력소모도 줄어들고 있는데다 스마트북이 되면 대화면의 고성능 그래픽의 요구로 인한 CPU이외의 전력소모도 무시 못하게 됩니다. 어느정도 우세할지는 몰라도 완성품 자체의 전력소모 면에서 월등이 우세할지는 좀 의문스럽습니다.

2. 불만족스러운 성능
이건 좀 봐야합니다 Osprey A9는 2.5G까지 속도를 내줄거라고는 합니다만 올가을이나 되야 샘플출시가 예정이고 이정도 클럭이면 전력소모나 발열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지 의문입니다. 뭐 지금나와있는 정도로는 웹서핑에 동영상 재생 정도가 한계인건 사실입니다.

3. 확장성 부재
USB없는 슬픔은 말할것도 없지요. 물론 추가하는것이 불가능하지는 않겠지만 보드 칩셋에 기본 지원하는 넷북같이 마음대로 저렴하게 될지는 의문입니다.

4. 애플리케이션과 OS는.... 상대가 안됨
스마트북이 나온다고 해도 여기서 돌릴 OS와 애플리케이션은 분명한 문제입니다. 넷북이나 MID에서 돌아가는 불세출의 대히트OS인 윈도우 XP와 여기에서 돌아가는 근 10년간 쏟아져 나온 애플리케이션들과 이것들을 만들어낸 산업적 인프라환경은 참 끔찍해 보이는 벽입니다.
일례로 웹브라우져만 하더라도 새버전의 웹브라우져가 나와도 윈도우 기반 프로그램은 당연히 나오겠지만 ARM용은 언제나올지 예측할수 없습니다. 스마트북이 안드로이드니 리모니 하는 OS의 지원을 받는다 해도 여기에 애플리케이션 개발해줄 프로그래머층의 문제도 심각합니다.
이 부분에서 이미 PC한대는 집에 두고 사용중인 일반인들에게 매력이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5. 문제는 가격
결국 성능이나 애플리케이션의 문제로 제한되면 웹이용과 멀티미디어용으로 제한될것은 어쩔수 없는데 30만원대 PMP, 50만원대 넷북, 70만원대 MID와 싸워서 이길려면 얼마를 받아야 할까요? 개인적으로 40만원 넘으면 가망없다고 봅니다.


문제는 넷북도 과거의 넷북이 아니라는겁니다.

360g에 배터리7시간 짜리 이런물건도 횡횡하는데 이런것이 앞으로 얼마나 발전할까요? 더군다나 PC계열의 원가인하능력은 생산량이 생산량인 만큼 무시할수 없습니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작아지는 PC와 싸워서 이길수 있을지 매우 불안합니다.


덧글

  • 로오나 2010/01/11 16:19 # 답글

    CES2010에 공개된 것들을 보면 가격적으론 절망입니다. 넷북과 완벽하게 같은 가격대로 포지셔닝했어요.

    현재 상태론 전-혀 승산이 없다고 봅니다. 태블릿 PC 쪽으로 꿈틀거릴 수는 있지만.

    스마트북 진영에 있어서 한줄기 희망이 있다면 그건 안드로이드나 리눅스 같은, 왠지 일반인은 전혀 메리트를 느낄 수 없는 OS가 아니라(안드로이드는 역시 스마트폰에서나-_-;) 구글 크롬 OS라는 뭔가 스마트북 진영을 대표해서 하나로 묶어주고 소비자의 시선을 하나로 모아줄 수 있을 것 같은 통합 리더의 존재가 등장하는 것이겠지요.
  • 천하귀남 2010/01/11 16:25 #

    스마트북이라는 놈의 하드웨어가 CPU빼고는 넷북과 대동소이 하니 생산량과 가격 싸움에서 이길리가 없겠지요.
    고성능 스마트폰은 현재의 PC OS가 끼어들 여지가 없으니 어쩔수 없지만 스마트북은 PC와 닮으려 할수록 망해갈 뿐이라 봅니다.
    뭐 ARM에서 윈도우가 돌아간다면 또 모르겠지만요. ^^;
  • 아레스실버 2010/01/11 17:13 # 답글

    문제는 가격! 문제는 가격! 문제는 가격!!
  • 천하귀남 2010/01/11 17:24 #

    뭐 스마트북이 PMP의 발전형이니 그보다 비쌀건 예상이 되지만 이러면 넷북가격이 되버릴테니 경쟁하기는 힘들거라 봅니다.
  • 가라나티 2010/01/11 17:56 # 답글

    40만원까지는 어떻게 용납할 수도 있는데, 50만원을 넘어가면 '뭐 답이 없죠?!' 수준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성능 같은 것들은 거의 검증이 된 상태고, 확실히 가격이 제일 관건인 듯 합니다.
  • 천하귀남 2010/01/11 18:09 #

    40만원에 5시간이상 가준다면 그럭저럭 납득할만 하기는 할겁니다. 하지만 이가격도 넷북의 가격하락추세를 고려하면 안심할 가격은 아닐겁니다.
  • 다물 2010/01/11 19:11 # 답글

    10인치 이상인 넷북은 x86, 5인치 이하 MID는 ARM이 시장을 가져갈 것 같습니다. 진검승부는 7~10인치 정도의 MID나 타블렛일 것 같은데요. x86은 전력소비, ARM은 소프트웨어 문제를 어찌해결하냐에 승부가 결정나겠죠.

    일단 애플 타블렛이 어느 칩을 사용했느냐가 중요할 것 같네요.
  • 천하귀남 2010/01/11 20:18 #

    제가 보기에는 넷북류가 얼마나 작아지고 싸지느냐의 문제입니다. XP기반 기기와 ARM용 임베디드OS는 상대가 안됩니다. XP기반 기기가 차지하고 남은 영역에서나 겨우 살아남지 않을까 합니다.
  • bikbloger 2010/01/11 19:13 # 답글

    사진 속의 물건을 옆자리 직원이 가지고 있는데... 타이핑을 제대로 할수 없더군요. 전용 키보드를 기다리든가, 블루투스 키보드를 연결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을듯 합니다.
  • 천하귀남 2010/01/11 20:11 #

    아마 손가락 두개의 독수리 타법으로 쳐야 할듯 합니다. 제가 쓰는 미니키보드보다 세줄이상이 짧으니 ^^;
    저걸로 장문은 힘들겠지요. 그래도 짧은 문장의 트위터나 검색어 입력정도는 가능할듯 합니다.

    저역시 UMPC본체 키보드는 반쪽인데 그래도 지하철에서 댓글달 수준은 되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129955
5530
592278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09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