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릴레이] 나에게 독서는... by 천하귀남

bikbloger님 에 이어서 써봅니다. 좋은 주제를 전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디지털 오르가슴 연구소'의 제나두님 으로부터 릴레이이며 다음과 같은 규칙을 지니고 있습니다.

규칙입니다.
1. 독서란 [ ]다. 의 네모를 채우고 간단한 의견을 써주세요.
2. 앞선 릴레이 주자의 이름들을 순서대로 써주시고
3. 릴레이 받을 두 명을 지정해 주세요.
4. 이 릴레이는 6월 20일까지만 지속됩니다.
기타 세칙은 릴레이의 오상 참조

나의 독서론 릴레이는.
국민학교, 중학교때 집에서 멀지 않은곳에 인천 중앙도서관이 있었습니다. 이시절에는 그렇게 많이 간것은 아니지만 나름 재미있게 찾아가던 곳이었습니다. 도서관 보다는 그당시 인천 시청 앞의 허허벌판에 이리저리 놀러 다니던 것이긴 합니다만 ^^; 
뭔일인지 고등학교 무렵에는 아예 집에서 걸어서 10분거리면 도서관이 있었습니다. 규모는 작아도 오만가지 책들이 가득하더군요.

대학을 거쳐 지금은 국립중앙도서관이나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자주 들락거립니다. 이 두곳에는 엄청난 장점이 있습니다.
바로 엄청나게 다양한 책들이 있다는 겁니다. 두곳을 합치면 총 장서 1000만권을 넘기는 곳인만큼 편소에 구경하기 힘든 많은 책들과 자료가 넘쳐납니다.

항상 자주 들락거리는 곳은 정기간행물실입니다. 총 2000여종의 다양한 잡지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특정 분야의 전문지는 이곳을 통해서 볼수 있습니다. 같은층의 정부 간행물실에서 경복궁 근정전의 복원보고서는 정말 흥미있게 잘봤습니다.

이외에도 수많은 분야의 입문서에서 전문서까지 마음가는대로 얼마든지 파고들어갈수 있습니다. 서울? 아니 경기도권사시는 분이라면 반드시 한번쯤 가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저에게 독서는 도서관입니다.
이곳에서 책이 무었인지를 배우고 있습니다. 아직도 바닥이 안보이니 이만큼 재미있는곳은 없습니다. 책장마다 수 많은 장면이 넘실거리고 찾아서 파고들면 보물이 넘쳐 납니다. 그리고...
그 읽은 한글자 한글자가 튼튼한 벽돌이되서 제 마음안에 또다른 도서관이 지어집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공사일지 모르지만 뭐 계속 짓고 넓혀 나가야 겠지요. 여러분들도 마음속에 도서관을 확장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에... 이 바톤을 다른 두분에게 넘겨야 하는데...
일단 cliomedia님께 바칩니다. 저따위가 도서관 운운 했지만 이분에 비하면 미미하고 부끄러울 뿐입니다.
다음은 자그니님책나눔 모임도 하시는데 독서관이 듣고 싶습니다. ^^




핑백

덧글

  • jinaida 2009/07/02 21:31 # 답글

    마소책 참 두께가 심플해 졌네요 ㅎ
  • 천하귀남 2009/07/03 07:29 #

    시간이 가면 갈수록 메롱이 되가고 있습니다. - -;
    상당수의 잡지가 저렇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76864
6423
567213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06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