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age.egloos.com

포토로그



'USB' 지고 '외장하드' 뜬다? 별 헛소리를... by 천하귀남

'USB' 지고 '외장하드' 뜬다 조선일보

외장하드좀 팔아 먹겠다고 별놈의 헛소리를 다하는군요. 외장하드 시장이 앞으로 커질것이라는데는 이견이 없지만 이건 휴대용보다는 데이터 저장용의 가능성이 더 큽니다.

외장하드는 플래쉬 메모리와 비교하면 약점이 많습니다. 허접제품으로 가면 자체발열로 오류나는 경우도 있고, 전력소모가 크다보니 USB전원이 불량해도 오류가 생깁니다. 여기에 내충격성은 플래쉬 메모리와 비교가 안됩니다. 문제는 용량이 크다보니 그안의 자료가 한방에 날아갈경우 플래쉬 메모리와 비교불가능한 대재앙이됩니다. 외장하드의 고장원인의 상당수가 외부 충격인데 과연 들고다니실수 있을까요?

기사에는 이렇게 써놨습니다.
USB메모리의 경우 휴대성이 뛰어나 각광을 받았지만, 대용량 데이터 저장에 불편하고 교체주기가 짧으며 소모품으로 인식된다는 한계가 있었다.
그런데 대용량 데이터는 가격문제로 힘들다고 하지만 교체주기가 짧고 소모품으로 인식되는건 외장하드도 별차이가 없는데요?

여기에 흔히 넷북에 외장하드 들고 다니는 컨셉으로 광고하는데... 어댑터나 이러저러한 악세사리 포함 1.5~2Kg 남짓한 전체 무게도 무시하기 힘든데 여기에 외장하드라면 어지간해서는 안들고 다니게 됩니다. 외장하드 살돈으로 넷북의 하드를 교체하는게 유리합니다.

그리고 항상 지니고 다닐 데이터의 양이 얼마나 되시나요? 생각외로 많지 않습니다. 이동하면서 보는 영화나 음악등이 많은것이지 반드시 필요한건 아닙니다. 이정도라면 지니고 있는 pmp나 아이포드, 넷북, 플래쉬메모리 등으로 해결가능합니다. 플래쉬 메모리라 하더라도 4G가량의 용량은 그리 부족한게 아닙니다.

갈수록 광고와 마케팅이 사실보다는 환상을 보여주려고 하는데는 정말 짜증이 납니다.
다음달경에 그 나온다 나온다 하시던 삼성의 외장하드가 나오시는가 본데 아무리 그래도 객관적으로 입증하기 힘든문제를 저렇게 써대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참고로 삼성외장하드가 체험단 모집중이랍니다. 50명은 그냥주고 50명은 반값에 구입하게 한다고 하니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cafe.naver.com/s1mini.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2


공짜 하드라는 면에서 나쁘지도 않은데 안된다고 해야 그냥 반납하면 그만이니 지난번의 HP프린터 이벤트처럼 받고난뒤 배송문제로 반납불가가 되는 이벤트 하고는 좀 다르지요.

헌데 체험단 지원서에
S1 체험단으로써 각오 및 관련 skill 을 쓰라고 하시는데 약점이 보여도 언급안하거나 적당히 외곡해서 써드리겠습니다. 이것에 목숨걸 각오가 되있으며 그런 분야의 스킬을 쌓고 있습니다. 이렇게 쓰면되는걸까요?

속편하게 이거나 쓸랍니다.

덧글

  • 승네군 2008/12/28 12:13 # 삭제 답글

    구구절절 옳은 말씀이십니다. : )
  • 천하귀남 2008/12/28 12:23 #

    시장추세하고는 다르게 저리도 당당하게 써버니리 열이 확 오르는군요 - -;
  • 제너럴마스터 2008/12/28 12:15 # 답글

    사실 간편하게 들고다닐 컨셉의 외장하드는 시게이트의 프리에이전트 시리즈 밖에 없죠.

    그리고 USB 3.0 나오면 128GB 짜리 USB 메모리도 나올지 모르는데 저 기사 보고 제눈이 의심스러웠습니다.

    이 기사 출처가 좃선일보였군요!! 역시. 아무래도 삼성에서 돈받고 기사쓰는듯....
  • 천하귀남 2008/12/28 12:22 #

    스펙만으로 보면 새로나올 삼성의 S1도 좋아보입니다. 특히나 하드디스크의 자체 기판을 usb로 만들었는데 아마도 좀더 간단하고 저속의 하드를 내장시켜 원가를 낮추려는 기발한 아이디어가 아닐까합니다.
    헌데 그래도 받아먹을건 다 받을테고 삼성 프리미엄까지 붙어나오겠지요. - -;
  • 작은소망의아스카 2008/12/28 13:29 # 답글

    요새는 외장하드도 들고다닐수 있는시대군요...
    떨어뜨릴까 무서워서 잘 못들고 다닌다던데.. 아는사람은 ㅡㅡ;;
  • 천하귀남 2008/12/28 19:50 #

    실제로 아무리 메이커가 안정성 운운해도 충격으로 나가는경우가 흔합니다.
  • Lohengrin 2008/12/28 14:25 # 답글

    어떤 형태로든 외장하드만 7년쯤 가지고 다니고 있는데(별일 없는한 24시간 휴대합니다).. 외장하드가 그렇게 까지 약하지는 않습니다. 최근에는 32GB SD를 살까 했다가 너무비싸기도 하고 용량도 애매해서 64GB SD 나올떄 까지 참을 생각이라죠

    외장하드가 업무 관련등으로도 생각보다 가지고 다니는 사람이 꽤 있답니다;
  • 천하귀남 2008/12/28 19:51 #

    전 개인적으로 2개 날려먹고 이후로는 아예 집에 웹서버 구축해 집밖에서 와이브로로 접근합니다.
    정 가지고 다닐 자료는 UMPC에 담아서 다닙니다.
  • dhunter 2008/12/29 10:43 #

    그리고 저는 중대장님의 외장하드가 뻑나서 죽을뻔한 위기를 넘기고...
  • 파파울프 2008/12/28 15:33 # 답글

    한 두번 데이터 날려먹어 보면 대룡량이라는 것이 그다지 아름답지많은 않죠. 하지만 USB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라 되도록 전 아날로그 방식으로 변환해서 보관해 둡니다
  • 천하귀남 2008/12/28 19:53 #

    전 노트북 하드에 하나 데스크탑에 하나 외장하드 형태로 또하나 3중백업 합니다.
    2중백업도 한번 날려먹고 한 두달치분은 손해 봤는데 이후로 3중으로 늘렸습니다. ^^;
  • thssla 2008/12/30 11:31 # 삭제 답글

    무슨 개풀뜯는 이야긴가 하고 제목만 보고 클릭했더니 조선일보 기사에대한 평이시군요. USB와 외장 하드는 용도나 휴대성이 엄연히 차이가 나는데 USB가 뜨고 외장하드가 져야지 어째 외장하드가 뜬다는 낙시성 기사를 창피한줄도 모르고 쓴답니까?
    외장하드가 아무리 휴대성 운운해도 핸드폰 고리로 쓰는 USB를 어떻게 따라간다는건지... 요즘 메모리값이 떨어져 8G가 만원대 중반 이하로 떨어졌든데요, 16G나 32G도 꽤 팔리는듯하구요. 아무래도 기자가 뭘 먹고 쓴 기사라는 냄새가 풀풀 풍기네요. 조선일보가 쓰레기인건 알지만, 오지랍까지 넓어서 피하려해도 걸리지 않는곳이 없군요.
  • 천하귀남 2008/12/30 12:32 #

    이기사가 일요일에 떳고 다음 월요일에 삼성의 외장하드가 출시되더군요 - -;
  • 필카의추억 2009/01/01 20:01 # 답글

    요새는 정말 기자들이 넘 책임감 없이 기사를 쓰는 듯...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아니면 그냥 press release라고 명시를 하는 것이 더 좋을듯 한데요 -_-;
  • 천하귀남 2009/01/01 21:49 #

    아주 약간 고쳐서 다른곳에도 올라오는걸 보니 기자가 쓴것도 아닌가 봅니다.
    참 언론의 중립이란게 어던건가를 보여준다고나 할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 위젯 (화이트)

1001401
9691
6103334

2019 대표이글루_IT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412

당부드리는 말

블로그 사진을 포함한 전체가 아닌 일부의 내용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생각이 있다면 욕설과 과도한 비아냥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정도가 심하거나 비로그인의 글은 임의 삭제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방문자

Map